pilgrimage

Movember 6 -8, 2006
The Annex
Monday - Wednesday at 7:30pm
FREE ADMISSION

Choreographed by Sin Cha Hong, Laughing Stone Dance Theatre



PILGRIMAGE by Laughing Stone Dance Theatre
Choreographed by Sin Cha Hong
As modern people grow used to the comforts and convenience of advanced civilization, they begin to feel emptier, and this sense of emptiness only gets bigger, until finally they embark on a long pilgrimage in search of man's true fate. What will they find at the end of the pilgrimage?  That is not so important. From the moment they take their first step on the pilgrimage, their search moves towards enlightenment and they come to know that there is an inexpressible fulfilment in each moment of pilgrimage.

현대인들은 발전하는 문명의 이기 속에서 안락함을 느낄수록 그만큼 더
공허감을 느끼게 되고, 그 공허감은 더욱 커져 마침내 인간 본연의 모습을 찾으려는 긴 순례에 오르게 된다. 순례의 끝에서 그들은 무엇을 찾아낼 것인가? 그러나 그것은 중요하지 않다. 순례의 첫발을 내딛는 그 순간부터 그들의 마음은 우주로 무한히 뻗어있으며, 순례의 순간순간에 표현할 수 없는
삶의 해답이 있음을 알게 된다. 순례는 고뇌의 한 길을 걸어가는 순례자의
모습을 그린다. 긴 목발 위에서는 한 순간이라도 단 생각을 하면 넘어지게 된다. 처음부터 끝까지, 목발을 신고 가는 순간순간도 놓침이 없이
깨어있어야 하는 것이다.

“After a performance in Berlin, the audience gave 10-minutes' standing ovation and exuberantly cheered not turning their backs even after the performance.  I had to have an immediate question-answer time for more than one hour with over 100 viewers in the theater.”
“Sin Cha Hong, like Pina Bausch of Korea, is famous in America and also in her home-country.” 
- by J. Lehmann - OTZ News Paper in Weimer, Germany, 1988 

“베를린 공연 후에는 10분간의 기립박수에, 공연이 끝나도 돌아설 줄 모르는 열화와 같은 성원에 극장에서 1시간 이상 100여명의 관객과 즉석 질의응답 시간을 가져야 했다.”
“홍신자는 한국의 피나 바우쉬와 같다.”

“Fitting for the theme of the event 'From Shamanism to Avant-garde', 'PILGRIMAGE' of Laughing Stone Dane Theater and Shin Cha Hong's sole dance 'Bird' intensely carved the existence of Korean avant-garde art onto the sensibility of German visitors. It has succeeded in visualizing a philosophically heavy theme impressively, and it is a laborious work reminding me of the meaning of life carefully. It is a future-oriented work mixed with facets of expressionism, and the level of Korean avant-garde dance is wonderful.”     - Berliner Morgen Post, 1988

“샤머니즘에서 아방가르드까지라는 행사의 주제에 걸맞게 ‘웃는돌’ 무용단의 [순례]와 홍신자의 독무인 [새]는 한국 전위예술의 존재를 독일관객에게
강렬하게 각인시켰다.”

“철학적으로 무거운 주제를 인상적으로 시각화하는데 성공했으며 인생의
의미를 곰곰이 생각게 하는 역작이다.”

“표현주의적인 요소가 가미된 미래지향적인 작품으로 한국 전위무용의
수준이 놀랍다.”
- 베를리너 모르겐포스트지, 1998

 

2006 page